2050년까지 수소충전소 2000개 들어선다

경제
경제
2050년까지 수소충전소 2000개 들어선다
정부, 수소경제 도입 본격화 들어가
  • 입력 : 2021. 11.26(금) 16:16
  • 뉴스코프 김윤겸 기자
서울 국회수소충전소에서 충전을 위해 대기하는 수소차들. 정부는 수소경제와 관련한 충전소·항만 확충과 블루수소 생산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뉴시스
정부가 수소경제 확산 본격화에 나섰다. 이에 따라 오는 2025년까지 전국 226개 시·군·구에 초소 1기 이상의 수소충전소가 구축될 전망이다.

정부는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서울 롯데호텔에서 26일 개최했다. 이번 위원회는 최근 정부가 제시한 ‘수소 선도 국가비전’ 실현과 ‘2050 탄소 중립 시나리오’ 달성을 위한 수소경제 가속화 방안을 논의했다.

수소는 오는 2050년 무렵 전체 소비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에너지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우리나라는 수소차 누적 1만8000대를 생산하고 2018년 대비 발전용 연료전비 보급이 2배가량 성장했다. 43조원 규모의 민간 투자를 통해 수소경제 주도권 확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아직 수소경제는 일반 시민들이 체감하기에는 거리감이 있다. 일반 승용차로 제작된 수소차는 1기종뿐인데다 특히 수소충전소는 찾아보기 어려운 수준이다. 정부가 전략적으로 산업을 육성하고 있지만 피부에 와 닿는 수준은 아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을 제시했다. 이는 수소경제 관련 최초의 법정 기본계획으로 △2050년 2790만톤의 수소 수요 100%를 청정수소로 공급 △화석연료발전을 수소로 전환 △버스‧선박‧드론 등 수소 모빌리티 다양화 △철강‧화학 등 산업공정 연료‧원료 수소로 대체 등을 내용으로 한다.

이를 위해 오는 2050년까지 전국 226개 시·군·구에 1개 이상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한다. 이후에는 2030년까지 주요 도시에서 20분 이내, 2040년에는 15분 이내에 수소충전소 접근이 가능토록 할 예정이다. 2050년에는 전국 2000곳의 충전소가 도입되는 셈이다.

여기에 2040년까지 수소 생산·물류·소비 기반을 갖춘 14개의 수소항만을 울산·광양·부산·평택·당진·군산항 등에 구축한다. 또 해양자원을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 기술을 개발해 오는 2040년까지 총 12만톤의 그린수소를 생산한다는 목표다.

지역별 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도 들어선다. 울산에는 각종 교통·물류 관련 수소 모빌리티, 강원에는 액화수소, 충남은 수소에너지, 충북은 그린수소, 부산은 암모니아 선박 등을 중심으로 한 특구를 통해 각종 수소 신기술을 시험한다.

최근 세계 각국의 친환경 정책 강화와 클린 에너지 확보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수소경제를 대안으로 채택했다. 특히 수소생산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발생을 없앤 ‘블루수소’ 생산은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이날 김 총리는 “우리는 외국에 비해 산업화가 200년 늦었지만 수소경제는 동일한 출발선상에 있다”라며 “기업과 정부, 국민 여러분이 힘을 합치면 수소경제 선도국으로 우뚝 서리라 확신한다”라고 강조했다.

아직까지는 소수에 불과한 수소차 운전자들은 대체로 차량의 연비·주행성능 등에는 만족하는 편이지만 충전소와 같은 인프라 미비를 문제점으로 꼽고 있다. 정부의 이번 방안으로 인프라 확충에 속도를 낼 수 있을지가 관건으로 보인다. 이는 수소차 확산 속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다.

뉴스코프 김윤겸 기자 paperguy@kaka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