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내 달린 자율주행 버스… 실제도로 시험 ‘본궤도’

경제
경제
세종시내 달린 자율주행 버스… 실제도로 시험 ‘본궤도’
2025년까지 상용화해 도심지역·심야시간 등에 활용
  • 입력 : 2021. 11.25(목) 17:06
  • 뉴스코프 김윤겸 기자
국토교통부는 세종시 일대에서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 기술개발에 대한 최종 성과시연회를 25일 가졌다. 세종시 고속시외버스터미널에 출발한 자율주행버스가 국토교통부 앞 정류장에 도착하고 있다. /뉴시스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버스가 세종시를 달렸다. 실제 도로상황에서 진행된 이번 시범주행으로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자율주행 기반 교통·물류 인프라를 상용화 한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세종시 일대에서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 기술개발에 대한 최종 성과시연회를 25일 가졌다. 이번 시연회에서는 세중시 일대 약 10㎞ 구간에서 자율주행 버스를 통한 대중교통 운영과정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자율주행기반 대중교통시스템 연구는 지난 2018년 4월부터 시작해 올해 말까지 진행되는 사업이다. 총 359억7800만원의 개발비가 투입된 이번 사업은 정부가 267억7900만원, 민간이 91억9400만원을 각각 부담했다.

이번 시연회에서는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에서 앱으로 탑승을 예약, 세종 정부청사 북측 국책연구단지까지 이동하며 승하차·환승 등의 과정을 수행했다. 대형버스가 BRT(간선급행버스체계) 노선을 따라 운행하며 자율협력주행, 정류장 정밀정차 등을 선보였다.

시험 버스는 앞차와 주변차량의 속도·위치 등의 주행정보와 교차로 상황, 신호정보를 통신으로 제공받아 운행했다. 완전 자율주행이 아닌 운전자가 동승한 상태로 실시간 주변상황에 대응하는 운행과 관련 서비스 적용 등을 중심으로 했다.

이번 시연회는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차량을 실제 도로상황에서 운행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최근 자율주행 기술은 연구소 또는 도로주행 시험장에서 벗어나 일반도로 시험으로 진입하는 추세다.

이날 고등 자율주행 수준인 레벨4 개발 현황과 국내 운영 계획을 발표한 현대자동차는 내년 상반기에 서울 도심 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에서 본격적인 시험에 들어간다. 이번 시연회를 통해 입증된 도로주행 상황 정보 적용 기술을 기반으로 진행한다.

이는 복잡다단한 각종 도로환경·주행정보 분석·적용 기술이 본궤도에 올랐음을 의미한다. 이를 바탕으로 주행을 결정하고 돌발 사태에 대비하는 인공지능 기술만 향상되면 본격적인 자율주행 단계에 진입하는 것이다.

국토부는 앞으로 자율주행 기반의 대중교통서비스가 상용화되면 안전성·효율성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수요 응답형 운행에 따라 기존 정기노선대비 통행시간이 20~36% 가량 감소된다는 것.

이에 그동안의 기술개발 성과를 바탕으로 오는 2025년에는 자율주행 버스를 포함한 교통·물류 서비스가 상용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도심지역·심야시간 등에 자율주행 버스가 적극 활용될 전망이다.

국토부 한 관계자는 “자율주행 셔틀·배송 등의 서비스가 조속히 상용화될 수 있도록 민간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하는 동시에 법·제도 정비와 인프라 구축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코프 김윤겸 기자 paperguy@kaka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