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강국 멀지 않았다… 文, ‘누리호 발사’ 대국민 메시지

정치
정치
우주 강국 멀지 않았다… 文, ‘누리호 발사’ 대국민 메시지
  • 입력 : 2021. 10.21(목) 23:46
  • 뉴스코프 소미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누리호 발사를 참관한 뒤 대국민 메시지를 내 프로젝트 착수 12년 만에 이뤄낸 성과와 남은 과제를 설명하고 내년 5월 예정된 두 번째 발사에서 완벽한 성공을 거두게 될 것이라 자신했다. / 뉴시스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지 못했지만 매우 훌륭한 성과를 얻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누리호(KSLV-ll)가 궤도 안착에 실패한 데 대해 실망보다는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에 기대의 메시지를 전했다. 누리호는 순수 우리 기술로 제작된 첫 한국형 발사체로, 지난 11년 7개월간의 개발 과정을 거쳐 21일 발사대에 올랐다. 이날 오후 5시에 발사된 누리호는 고도 700㎞까지 목표 궤도에 도달, 위성 모사체(더미 위성) 분리에 성공했지만 궤도 안착에는 실패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박수를 보냈다. 오랜 시간 연구개발에 매진해온 항공우주연구원과 학계, 300개가 넘는 국내 업체의 연구자, 노동자, 기업인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격려한 것. 문재인 대통령은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표한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다. 이제 한 걸음만 더 나아가면 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내년 5월 누리호 2차 발사로 재도전에 나설 계획이다. 궤도 안착에 실패한 원인으로 분석되는 발사체 3단 엔진 조기 종료 문제를 해결하는 데 남은 기간 집중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3단에 장착된 7t급 액체 엔진의 작동이 목표대로 521초 동안 연소되지 못하고 475초 만에 조기 종료되면서 마지막 순간에 충분한 속력을 얻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연료 연소 시간이 46초 부족해 최종 성공을 목전에서 놓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부족했던 부분을 점검해 보완한다면 내년 5월에 있을 두 번째 발사에서는 반드시 완벽한 성공을 거두게 될 것”이라며 “조금만 더 힘을 내달라”고 독려했다. 이와 함께 국민들에게 응원을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주발사체 기술은 국가과학기술력의 총 집결체로, 1t 이상의 위성을 자력으로 쏘아올릴 수 있는 나라가 아직 여섯 나라에 불과하다”면서 “후발 국가들이 확보하기 어려운 기술을 우리 힘으로 개발해냈다”고 강조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발사 관제로부터 이륙, 공중에서 벌어지는 두 차례 엔진 점화와 로켓 분리, 페어링과 더미 위성 분리까지 차질 없이 이뤄졌다. 다만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 / 뉴시스

실제 우리나라는 누리호 발사로 우주발사체 기술을 확보한 스페이스 클럽 11번째 가입국에 올랐다. 누리호가 완전한 성공에 이르지 못했지만 첫 번째 시도 만에 발사를 성공했다는 점에서 항공우주기술의 저력을 입증했다는 게 세계 각국 주요 외신들의 평가다. 다음 도전에서 궤도 안착까지 성공하게 되면 세계 7번째 기록을 확보, 7대 우주 강국으로 진입하게 된다.

따라서 정부는 우리나라가 명실상부한 우주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장기적인 안목’에서 ‘흔들림 없이 투자’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2차 발사를 통한 누리호의 기능을 다시 한 번 점검하는 것을 시작으로 △달 궤도선 발사(2022년) △국제우주정거장 내 태양관측 망원경 설치(2023년) △민간기업의 고체연료 발사체 개발 지원(~2024년까지) △다섯 번에 걸쳐 누리호 추가 발사(~2027년까지) △지구에 접근하는 아포피스 소행성 탐사계획 추진(2029년) △우리 발사체 이용한 달 착륙(~2030년까지) 계획을 세웠다.

특히 다양한 발사체 개발을 위해 내년부터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 KPS 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해 총 3조7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나로우주센터 내 민간전용 발사장을 구축해 발사 전문산업을 육성하고, 세계적 우주기업 탄생을 위한 정책적·제도적 지원도 약속했다. 이는 내달 국가우주위원회 위원장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서 국무총리로 격상되는 배경과 무관하지 않다. 국가우주위원회의 위상을 높여 정부의 우주개발·우주산업 지원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월 미국의 화성탐사선이 화성의 바람 소리를 담아 지구에 보내왔다. 78억 인류에게 경이로운 순간을 선물해 줬다”며 “우리도 할 수 있다. 오늘 중요한 결실을 이뤄냈고, 우주를 향한 꿈을 한층 더 키워나간다면 머지않아 우주 강국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코프 소미연 기자 pink254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