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발사 성과와 의미…우주개발 시대 열어 재꼈다

경제
경제
누리호 발사 성과와 의미…우주개발 시대 열어 재꼈다
내년 달 궤도선 발사 등 우주개발 초석 다져
  • 입력 : 2021. 10.21(목) 23:58
  • 뉴스코프 김윤겸 기자
순수 국산기술로 개발된 누리호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는 모습. /뉴시스
“발사체를 우주 700㎞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 발사 참관 후 진행한 대국민 연설에서 밝힌 메시지다.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지는 못했지만 순수 국산 기술을 통한 첫 번째 발사로는 의미 있는 성과라는 것.

이날 발사된 누리호는 고도 700㎞ 목표에 도달해 전 비행과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했으나 위성 모사체를 궤도에 안착시키지는 못했다. 로켓 3단에 장착된 7톤급 액체엔진이 목표치인 521초 동안 연소되지 못하고 475초에 조기 종료됐기 때문.

완벽한 성공은 이루지 못했지만 고도 700㎞ 도달이라는 중요 목표는 달성했다는 점에서 성과를 거둔 셈이다. 특히 첫 국내 독자개발 발사 시험으로서 주요 발사 단계를 모두 실행해 핵심기술을 확보했다는 점은 높이 평가할만하다.

이는 로켓 기술에 있어 진일보한 결과다. 누리호 1단부는 300톤급의 추력을 내는 핵심 기술이 적용됐으며 1·2·3단 분리·점화 성공으로 단 분리 기술을 확보한 점도 인상적이다. 로켓 발사체의 주요 기술을 자체 기술을 통해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다.
서울역 대합실에서 누리호 발사를 지켜보는 시민들. 이날 발사는 많은 관심을 불러모았다. /뉴스코프 권광일 기자

특히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최대 사거리와 탄도 중량 제한이 해제된 한미 미사일지침 종료 이후 5개월 만에 이룬 성과라는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사실상 미사일·로켓 규제가 풀리자마자 우주로 발사체를 띄어 올리는 빠른 기술적 발전을 보였기 때문이다.

이번 누리호 발사를 계기로 미사일 기술과 우주개발 등은 속도가 붙을 예정이다. 앞서 우리나라는 지난 5월 미국이 주도하는 유인 달 탐사 계획인 ‘아르테미스’ 약정에 서명함에 따라 궤도선 발사를 통한 달 개발 계획에 참여한다.

누리호 발사는 아르테미스 약정 참가에 초석을 다진 것으로 향후 우주개발 관련 산업도 함께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는 내년 8월 발사 예정인 궤도선에 달 표면 관측을 위한 탑재체를 개발, 미국의 민간 달착륙선에 실어 보내는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이같은 우주개발 시대 본격화에 앞서 넘어야 할 산도 많다. 특히 이번 누리호의 경우 3단 엔진 조기 종료 원인을 정확히 규명하고 문제점을 보완해 2차 발사로 넘어가야할 숙제를 안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외부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발사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를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문 대통령도 향후 우주개발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그는 “우주탐사 프로젝트에 더 과감하게 도전해 2030년까지 우리 발사체를 이용해 달 착륙의 꿈을 이룰 것”이라며 “내년에 달 궤도선을 발사하고 나사(NASA)가 50년 만에 추진하는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에 참여해 기술과 경험을 축적해 가겠다”라고 강조했다.
뉴스코프 김윤겸 기자 paperguy@kaka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