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집회 참가자 3명 식당 감염”… 김총리 사과 요구

노동
노동
민주노총 “집회 참가자 3명 식당 감염”… 김총리 사과 요구
  • 입력 : 2021. 07.27(화) 21:03
  •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27일 전국 노동자대회에 참가한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집회가 아닌 식당에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김부겸 국무총리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 뉴시스
7·3 노동자대회 참석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김부겸 국무총리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 확진자 3명이 집회가 아닌 식당에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만큼 방역 책임을 전가한 이들의 공식적인 사과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27일 서울 정동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7·3 노동자대회와 코로나19 4차 유행은 무관하다”며 “집회를 통한 감염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7·3 대회가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원인인 듯 오인할 수 있는 발언으로 ‘민주노총 죽이기’의 포문을 연 김 총리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전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7·3 노동자대회 참석자 중 확진자 3명에 대해 “서울시와 실시한 역학조사 결과, 감염 경로는 지난 7일 방문한 음식점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같은 회사에 다니는 이들은 지난 7일 저녁 해당 음식점을 방문, 선행 감염자 2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집회 참가자 4701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추가 확진자도 나오지 않았다.

이에 따라 양 위원장은 김 총리를 비롯해 민주노총을 비판한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게도 사과를 요구했다.

또 4차 유행의 근원지가 민주노총인 것처럼 호도한 보수 언론을 향해서도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양 위원장은 이들 정치인과 언론이 진심어린 사과를 하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envyhk@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