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의 모두까기 “윤석열·최재형 바람직 않아”

정치
정치
김동연의 모두까기 “윤석열·최재형 바람직 않아”
  • 입력 : 2021. 07.22(목) 23:58
  • 뉴스코프 소미연 기자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겨냥해 “정권과 대립각을 세워 정치하려는 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하며 거리를 뒀다. / 뉴시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불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향해 쓴소리를 냈다. “정권과 대립각을 세워 정치하려는 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 더욱이 권력기관장, 헌법기관장을 지낸 정부 고위직 공무원들이 임기를 못 채우고 정치에 뛰어들었다는 점에서 ‘국민이 어떻게 볼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사실상 견제구다. 대선 후발주자로 나선 김동연 전 부총리는 여야 어느 쪽도 노선을 정하지 않은 상태다. 다만 기존 정치 세력의 환골탈태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제3지대 정치세력화를 염두에 두고 있는 만큼 야권 후보에 더 무게가 실리고 있다. 종국에는 윤석열 전 총장, 최재형 전 원장과 경쟁을 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김동연 전 부총리는 윤석열 전 총장, 최재형 전 원장에게 거리를 뒀다. 그는 22일 출연한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서 “저는 정부에 있으면서 소득주도성장, 최저임금, 부동산, 세금 정책에 소신을 갖고 안에서 대립각을 세웠다. 정책에선 대립각을 세웠지만 정권이나 정부와 대립각을 세운 적은 없다”고 말했다. 김동연 전 부총리는 현 정부의 초대 경제사령탑에 올라 1년 6개월의 임기를 마치고 퇴임했다.

김동연 전 부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정쟁이 아닌 정책 경쟁을 요구하는 것과 같다. 그는 전날 채널A ‘뉴스A’에 출연해서도 윤석열 전 총장, 최재형 전 원장을 향해 “대한민국 미래에 어떤 비전과 내용의 콘텐츠를 갖고 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미래를 위해서 고민하고, 경제와 글로벌을 생각할 때”라는 게 김동연 전 부총리의 주장이다.

때문에 여권에서도 윤석열 전 총장이나 최재형 전 원장과 달리 김동연 전 부총리의 대권 도전에는 날을 세우지 않았다. 실망스러운 것은 사실이지만, 반문 정서에 기대지 않으면서 ‘함께할 수 있는 공간’을 열어놨다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이날 발언도 윤석열 전 총장, 최재형 전 원장에 대한 여권의 비판과 맥락을 같이한다고 봤다. “자기가 몸담았던 정권에 대한 공격은 정치 도의에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김동연 전 부총리는 여야 갈림길에서 “지금의 양당 구조로는 경제 사회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많은 언론인이 정답을 강요하지만, 저는 제 답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마이웨이가 당분간 계속된다는 의미다.

뉴스코프 소미연 기자 pink254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