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청해부대 집단감염 책임론에 “겸허히 수용”

정치
정치
文 대통령, 청해부대 집단감염 책임론에 “겸허히 수용”
  • 입력 : 2021. 07.20(화) 14:13
  • 뉴스코프 소미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장병들의 충실한 치료와 함께 다른 해외파병 부대들의 안전을 다시 살펴달라고 당부했다.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청해부대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에 따른 책임론에 통감했다. 우리 군의 대응이 “국민의 눈에는 부족하고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는 데 무거운 표정을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화상 국무회의를 통해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는 입장과 함께 “부대원들이 충실한 치료를 받고 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은 지난 2월 출항했다. 국내에 백신이 도입되기 전이다. 이에 따라 장병 모두 백신 미접종 상태에서 임무를 수행해왔다. 이달 초 초기 유증상자가 나왔으나, 신속항체검사의 음성 결과만 믿고 안일하게 대응하다 사태를 키웠다. 이날까지 장병 301명 가운데 82%에 달하는 24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은 크다. 함정의 3밀(밀접·밀집·밀폐) 환경과 잠복기 때문이다.

정부는 청해부대 장병 전원의 조기 복귀를 결정했다.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 2대를 현지로 급파했다. 장병들은 이날 성남 서울공항으로 귀환한다. 공항 도착 직후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은 뒤 격리·치료시설로 이송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애가 타는 부모님들에게도 상황을 잘 알려서 근심을 덜어줘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당부는 계속됐다. “다른 해외파병 군부대까지 다시 한 번 살펴달라”는 것이다. “우리 장병들의 안전이 곧 국가 안보라는 생각으로 코로나 방역에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장병들의 건강을 세심히 챙기지 못해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국방부를 향해선 “임무수행 중 복귀하는 장병들의 치료와 회복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갑작스러운 교대로 인해 임무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후속조치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서욱 국방부 장관은 대국민 사과를 했다. 그는 국방부 청사 브리핑룸에서 “청해부대 장병 및 가족 여러분들과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그간 해외파병부대 방역 대책의 문제점을 살펴보고 제반 대책을 철저하게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코프 소미연 기자 pink254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