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철거현장 붕괴 사고 밤샘 수색… 9명 사망·8명 부상

사건
사건
광주 철거현장 붕괴 사고 밤샘 수색… 9명 사망·8명 부상
  • 입력 : 2021. 06.10(목) 09:22
  •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에서 철거건물이 무너지면서 도로를 지나던 시내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 사진=뉴시스
광주의 한 공동주택 재개발구역 철거현장에서 건물이 붕괴되면서 인근 도로를 지나던 시내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사고가 발생한 9일 오후부터 밤샘 수색이 이루어졌지만 추가 매몰자는 나오지 않았다.

10일 소방 당국은 전날 오후 4시 22분께 발생한 붕괴사고 현장에서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이틀째 수색을 벌이고 있다. 전날부터 ‘대응 2단계’가 유지 중인 가운데, 경찰·소방·유관기관 등 인력 480명과 장비 21대가 동원됐다.

이날 오전 5시 기준 버스정류장과 보행로에 쏟아진 건물 잔해를 중장비로 걷어내는 작업이 이루어졌으나 추가로 발견된 매몰자는 없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잔해에 깔린 버스 탑승자 17명 가운데 9명이 사망, 8명은 중상으로 확인되고 있다.

전날 사고는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주택 재개발사업 근린생활시설 철거현장에서 5층 규모 건물이 무너지면서 발생했다. 건물 잔해가 왕복 8차선 도로 중 5차선까지 덮치면서 때마침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54번) 1대가 완전히 매몰됐다.

경찰은 기존 철거 잔해를 쌓아둔 곳에 굴삭기가 올라 타 5층 정도 높이에서 허무는 방식으로 철거가 이뤄진 점, 철거현장 옆이 인도·차도인 점 등으로 미뤄 정교한 안전 조치를 했는지 여부를 확인 중이다.

이날 소방당국의 매몰자 수색이 완료되면 붕괴 원인을 규명하는 관계기관 합동 현장 감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info@newscop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