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4% 찬성”… 택배노조 무기한 총파업 돌입

노동
노동
“92.4% 찬성”… 택배노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참여 인원 2000명 수준… 일부 배송지연 불가피
  • 입력 : 2021. 06.09(수) 21:06
  •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민주노총 전국택배연대(택배노조)가 노·사·정 1차 합의 이행을 요구하며 9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 사진=뉴시스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9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참여인원 2000명 수준으로 ‘대란’은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일부 배송지연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택배노조는 이날 오전 실시한 파업 찬반투표에서 투표권자(가능자) 총 5823명 가운데 5310명 찬성, 530명 반대로 총파업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찬성 득표율은 92.4%에 달했다.

택배노조는 전날 ‘택배종사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합의안이 도출되지 못하고 결렬되자 무기한 파업에 들어가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노조는 “국민들이 불편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대해 대단히 죄송하다”면서도 “더 이상 죽지 않고 안전히 일하고자 하는 택배노동자들의 투쟁에 국민도 호응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고 밝혔다.

택배노조의 총파업 결의는 지난 1월 말 택배 노사와 정부, 국회 등이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 기구에서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사 원인으로 지목돼온 분류작업에 인력을 투입하기로 하는 등 택배사 책임을 명시한 1차 합의를 이룬 지 약 5개월 만이다.

이들은 사회적 합의 이후에도 여전히 분류작업에 인력이 투입되지 않고 있으며, 이행되더라도 분류인력 투입 비용을 택배 노동자에게 전가하는 사례가 있다고 주장한다.

특히 과로사 방지 조치 적용 시점을 1년 유예해달라는 택배사의 요구에 대해 “결코 인정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택배노조는 이날 투쟁 결의문에서 “이는 우리 택배 노동자들을 장시간 노동과 과로사 위험에 방치하겠다는 것에 다름 아니다”라며 “분류작업은 즉시 개선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쟁의권이 있는 전국 모든 조합원들은 이날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 나머지 쟁의권 없는 조합원들은 ‘오전 9시 출근, 오전 11시 배송 출발’ 방식으로 투쟁을 이어간다. 파업에 참여하는 인원은 전체 약 5만명 가운데 쟁의권이 있는 2100여명으로 알려졌다.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info@newscop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