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승화 아나운서 “원치 않는 임신도 축복” 발언 사과에도 하차 청원

연예
연예
강승화 아나운서 “원치 않는 임신도 축복” 발언 사과에도 하차 청원
  • 입력 : 2021. 06.09(수) 10:40
  • 뉴스코프 한예리 기자
강승화 / 사진=해당 방송화면 캡처
KBS 강승화 아나운서가 “원치 않는 임신도 축복”이라는 발언에 대해 사과했음에도 하차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9일 오전 방송된 KBS2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 오프닝에서 강승화는 지난 방송에서의 실언을 사과했다.

강승화는 “남편 측 입장을 전달하는 역할을 맡았었다. 전달 과정에서 원치 않은 아이를 가진 아내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 진행자로서 정제되지 않은 과도한 발언을 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앞서 최근 방송에서 강승화는 딩크족으로 살기로 합의한 부부의 사연을 소개했다. 해당 사연에서 남편은 정관수술을 했다고 거짓말을 했고 결국 아내가 원치 않은 임신을 하게 된 내용이었다. 이에 대해 강승화는 “아이를 못 가져서 힘든 부부도 많은데 축복인 상황을 갖고 이혼을 하니 마니 하는 것이 불편하다. 이왕 생긴 아이라면 잘 키우는게 현명한 방법”이라는 견해를 전했다.

이후 논란이 됐고 생방송에서 직접 사과했음에도 현재 KBS 시청자 권익센터 게시판에는 강승화의 하차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해당 청원에는 “시대를 역행하는 발언과 피해자가 버젓이 있는 상황임에도 가해자를 두둔하는 발언을 일삼는 것은 공영방송사인 KBS에서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합의된 비출산에 거짓말로 아내를 속여 임신하게 만든 건 범죄고 이에 문제가 없다고 말하는 사람을 방송에서 보고 싶지 않다”고 돼있다. 현재 해당 청원은 5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고 있다.

1000명 이상이 동의한 글에는 해당 부서의 책임자가 직접 답변을 해야 하므로 KBS가 어떤 공식입장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뉴스코프 한예리 기자 info@newscop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