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의료진 대상 화이자 백신 접종 시작

사회
사회메인
코로나19 의료진 대상 화이자 백신 접종 시작
1호 접종자는 코로나19 확진자 병동 환경미화원
  • 입력 : 2021. 02.27(토) 12:26
  •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코로나19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27일 시작됐다. / 사진=뉴시스
26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으로 국내에서 첫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27일 코로나19 대응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이 개시됐다.

다음달 20일까지 이루어지는 1차 접종의 대상자는 5만4498명으로, 전날 국내에 도착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게 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는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확진자 병동에 근무하는 환경미화원 정미경(51)씨다. 의료폐기물 관리 업무를 맡고 있는 정씨는 이날 오전 9시 4분께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첫 접종을 마쳤다.

코로나19 중환자실에 근무하는 간호사 2명과 의사 1명도 접종을 받았다.
이날 접종 대상자는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과 행정 직원 199명을 포함해 수도권 코로나19 의료진 300명이다.
다음달 1일까지는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만 접종이 진행되는데, 이 기간에 4개 권역과 지역 예방접종센터 의료진들이 접종 과정을 참관하고 접종에 필요한 교육을 받는다. 이렇게 교육을 마친 의료진들은 3일부터 권역예방접종센터 4곳에서 접종에 참여한다.

이날 1차 접종이 시작된 화이자 백신은 국제백신공급기구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도입된 초도물량이다. 중앙예방접종센터(국립중앙의료원)외 ▲순천향대 천안병원 ▲양산 부산대병원 ▲광주 조선대병원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등에 배송이 완료됐다.

오는 3월 8일부터는 권역별 예방접종센터에 보관돼 있던 백신을 자체 접종 의료기관에 배송, 3월 20일까지 1차 접종을 마칠 계획이다. 2차 접종은 4월 10일까지 완료된다.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info@newscop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