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살배기 발목 부러뜨린 어린이집 보육교사 구속기소

사건
사건
두 살배기 발목 부러뜨린 어린이집 보육교사 구속기소
  • 입력 : 2021. 01.22(금) 22:11
  •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두 살배기 원아를 학대해 골절상을 입힌 30대 보육교사가 구속 기소됐다. / 사진=뉴시스
어린이집 보육교사로 근무하면서 두 살배기 원아를 학대해 골절상을 입힌 혐의를 받는 30대 여성이 구속됐다.

이 여성은 당초 업무상과실치상 및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를 받았으나, 검찰의 추가 조사를 통해 ‘아동학대’ 혐의가 적용됐다.

22일 수원지검 안산지청(공판부장 민영현)에 따르면 A(39)씨는 이날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A씨가 2020년 7월17일부터 같은 해 8월26일까지 경기 안산의 한 어린이집에 근무하면서 2세 여아인 B양을 수차례 밀치거나 때린 것으로 판단했다.

특히 해당 아동을 거칠게 바닥에 앉히면서 발목을 꺾이게 해 골절 등 상해를 입힌 것으로 봤다.

검찰은 “단순과실이 아닌 학대임을 규명해 가중처벌 규정을 적용했다”며 “향후에도 아동학대행위를 엄정 처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info@newscop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