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386명… 8월 이후 86일만 최다치

사회
사회
‘코로나19’ 신규 확진 386명… 8월 이후 86일만 최다치
지역발생 361명·해외유입 25명
  • 입력 : 2020. 11.21(토) 10:57
  •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21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만403명으로 집계됐다. / 사진=뉴시스
21일 0시 기준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 386명이 추가 발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현재 국내 누적 확진자는 3만403명이라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이달 8일부터 14일 연속 세자릿수 증가를 보이는 가운데 18일부터 4일 연속 300명대(313명→343명→363명→386명)로 나타나고 있다.

이날 386명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와 서울도심집회 관련 집단감염으로 2차 유행이 절정이던 8월27일 이후 86일 만에 가장 많은 숫자다.

감염경로별로는 지역발생이 361명, 해외유입이 25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1일 113명이 나온 이후 11일째 세자릿수로 증가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서울 154명, 경기 86명, 인천 22명 등 수도권에서만 262명이 나왔다. 그 외 충남 19명, 전남 18명, 강원 14명, 전북 13명, 경남 11명, 경북 8명, 부산 7명, 광주 6명, 대전·울산·충북 각 1명씩 증가했다.

수도권 외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충남에서는 아산 선문대학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이밖에 선행확진자의 가족과 직장 동료 등을 통한 감염 확산도 이어지고 있다.

해외유입 확진자 25명은 9명이 입국 중 검역에서 발견됐다. 나머지 16명은 입국을 통과한 뒤 경기 7명, 서울·충남 각 2명, 대구·광주·강원·전북·전남 각 1명씩 보고됐다.

사망자는 전날 2명이 더 숨지면서 누적 503명(치명률 1.65%)이 됐다.

증상이 사라져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02명 증가한 2만6365명이다.

확진자를 포함해 지금까지 289만6746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고, 이중 281만4998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5만1345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info@newscop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