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신공항 때문에… 내홍 휩싸인 국민의힘

정치
정치
가덕도신공항 때문에… 내홍 휩싸인 국민의힘
  • 입력 : 2020. 11.20(금) 16:19
  • 뉴스코프 이정하 기자
국민의힘 소속 부산 지역 국회의원 15명 전원이 ‘가덕도신공항특별법’을 냈다. 이에 주호영 원내대표는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이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위해 던진 이슈에 우리가 말려들어선 안 된다”면서 이들을 강하게 질책했다. / 뉴시스
국민의힘에서 가덕도신공항을 두고 불협화음이 나오고 있다. 최근 국무총리실 산하 검증위원회가 정부의 김해신공항 추진안에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검증 결과를 발표하면서 갈등이 촉발됐다. 이 같은 결과 발표는 사실상 김해신공항 백지화를 뜻하는 것으로 해석됐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 부산 지역 의원들은 남부권 공항 후보 중 하나였던 가덕도신공항을 신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 같은 움직임에 불쾌한 기색을 보였다.

국민의힘 소속 부산 지역 국회의원 15명 전원은 20일 ‘가덕도신공항특별법’을 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을 맡고 있는 하태경 의원과 법안을 대표 발의한 박수영 의원이 이날 국회 의안과에 법안을 제출했다. 하태경 의원은 “국민의힘 부산시당 당론으로, 800만 부산·울산·경남 주민들의 염원인 가덕도신공항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건설을 위해서”라며 법안 제출 이유를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가덕도신공항을 공식화하고 추진하는 데 도움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법안에는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실시 설계 완성 전 초기 건설 공사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여권에서도 가덕도신공항 추진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한발 앞서 법안을 내 주도권을 잡겠다는 심산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법안 제출 사실이 알려지자 주호영 원내대표는 곧바로 부산 지역 의원들을 질책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지도부와 논의도 없이 법안을 제출했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이어 그는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이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위해 던진 이슈에 우리가 말려들어선 안 된다”면서 “김수삼 검증위원장이 ‘김해신공항을 백지화한 적이 없다’고 말했는데, (백지화 여부를) 제대로 따져봐야 하는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김수삼 검증위원장은 전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해신공항을 못 쓴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면서 “(검토가 필요하다는 말은) 보완하고 쓸 수 있으면 김해신공항으로 가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우리가 검증위 위원으로 위촉된 지난해 12월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문제가 불거지기도 전”이라면서 검증위의 결정에 정치적 의도는 개입돼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검증위의 결과 발표에 오거돈 전 시장의 성비위 문제로 나빠진 부산 민심을 돌리려는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는 일각의 의혹 제기를 반박한 것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도 가덕도신공항이 이슈로 부상한 데 대해 불만을 표시했다. “민주당이 부산 선거를 ‘오거돈 성추행 선거’에서 신공항 문제로 바꾸기 위해 혼란을 야기하는 것”으로 판단한 것. 다만 그의 생각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의 차이가 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지난 17일 만난 기자들에게 “정부가 정책의 일관성을 지키지 않은 것은 유감”이라면서도 “가덕도신공항에 대한 강구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부산 지역 의원들의 법안 발의에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가덕도신공항을 추진한다는 것(법안 내용)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국민의힘 측이 발의한 법안 내용을 참고해 민주당도 법안을 내겠다고 전했다.

뉴스코프 이정하 기자 leessang777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