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노조 “이제 투쟁의 시간”… 부분 파업 돌입

노동
노동
한국GM 노조 “이제 투쟁의 시간”… 부분 파업 돌입
  • 입력 : 2020. 10.30(금) 13:47
  • 뉴스코프 김현정 기자
한국GM 노조가 기본급 인상 및 성과급 지급 문제로 사측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자 부분 파업에 돌입했다. / 뉴시스
한국GM 노조가 결국 부분 파업에 나섰다. 사측과 임금·단체협약 협상이 불발된 탓이다. 이로써 노조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파업을 벌이게 됐다.

30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에 따르면, 이날 전반조와 후반조 생산직 근로자들이 각각 4시간씩 파업을 이어간다. 내달 2일에도 같은 방식으로 파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다. 지난 23일 시작한 잔업과 특근 거부도 협상이 종료될 때까지 계속하기로 했다.

향후 투쟁 계획은 내달 3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어 결정할 방침이다. 사측의 입장 변화를 지켜보면서 투쟁 수위를 정하겠다는 것. 김성갑 노조 지부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그동안 공장의 미래를 지키기 위해 대화와 투쟁을 병행했으나 이제는 투쟁의 시간”이라고 선언했다.

앞서 사측은 임금협상 주기를 1년에서 2년으로 변경하는 것을 전제로 조합원 1인당 성과금 포함 총 700만원을 지급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하지만 노조는 수용하지 않았다. 기본급 월 12만304원 인상, 통상임금의 400%에 600만원을 더한 성과급(평균 2000만원 이상) 지급 등을 요구했다.

인천 부평2공장의 신차 생산 물량을 둘러싼 양측의 입장차도 여전하다. 노조는 생산 물량을 배정하는 계획 등을 제시해 달라고 요구했으나, 사측은 이미 배정된 차량의 생산 일정만 일부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양측의 줄다리기에 공장 내 긴장감도 커지고 있다.

뉴스코프 김현정 기자 info@newscop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