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중·고교 신입생에 '입학준비금 30만원'… 전국 최초

사회
사회
서울시, 중·고교 신입생에 '입학준비금 30만원'… 전국 최초
  • 입력 : 2020. 10.29(목) 18:07
  •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서울시가 내년부터 서울지역 중·고등학교에 입학하는 모든 신입생에게 입학준비금 30만원을 지원한다. / 사진=뉴시스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내년부터 서울지역 중·고등학교에 입학하는 모든 신입생은 '입학준비금' 30만원을 지원받는다. 보호자 소득과 상관없이 신입생 전원이 대상이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29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새학기 서울에서 완전한 무상교육 시대가 열린다"며 "2021년 중·고등학교에 입학하는 모든 신입생들에게 입학준비금 30만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현재 전국 12개 시·도와 서울시 4개 자치구에서 교복비 지원이 이뤄지고 있지만, 교복에 국한되지 않고 '입학준비금'을 모든 신입생에게 지원하는 것은 전국 최초다.

첫 지원을 받는 대상은 2021학년도 서울시내 국·공·사립 중학교와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 약 13만6700명이다.

소요예산 410억원은 서울시와 자치구, 교육청이 3:2:5의 비율로 분담하기로 하고, 서울시는 시 부담분 123억원을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할 계획이다.

지원금 지급은 소상공인 점포 결제수단인 '제로페이' 포인트를 1인당 30만원씩 학생 본인 또는 학부모 휴대폰을 통해 충전해주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다만 교복, 도서 등 입학준비에 필요한 물품 구매에만 사용될 수 있도록 포인트 사용처를 제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입학준비금 지원을 통해 새학기 교복, 도서, 원격교육용 스마트기기 등에 필요한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덜 수 있고, 일부 자치구에서만 이뤄지고 있는 교복비 지원의 형평성 문제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촉발된 전례없는 민생위기 상황에서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고 우리 아이들의 교육권리를 흔들림 없이 지키기 위해 고심 끝에 결단을 내렸다"며 "무상교육, 무상급식, 입학준비금의 트리플 교육복지가 완전한 무상교육시대로의 새 길을 개척하고, 학생들과 학부모에게 실질적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info@newscop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