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영신 “5·18 군 개입 잘못”… 40년 만에 육군총장 사과

정치
정치
남영신 “5·18 군 개입 잘못”… 40년 만에 육군총장 사과
  • 입력 : 2020. 10.16(금) 18:16
  • 뉴스코프 소미연 기자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사과하며 “육군을 응원하고 사랑해주는 광주시민이 되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뉴시스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민간인 학살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그는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5·18민주화운동에 군이 개입한 것은 대단히 잘못됐다고 생각한다. 희생자와 유족분들에게 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남영신 총장의 사과는 1980년 5·18민주화운동 이후 40년간 역대 육군총장 가운데 처음이다. 이를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적한 데 대한 입장 표명이었다. 남영신 총장은 “희생자들의 뜻은 민주화운동이고, 평화를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반목보단 화해와 용서가 중요하다”며 “오늘 저는 진심으로 사죄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남영신 총장은 “육군을 응원하고 사랑해주는 광주시민이 되어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를 굽혔다. 다시 한 번 사죄의 뜻을 전한 셈이다.

이에 설훈 의원은 “육군총장이 40년 만에 처음으로 사죄 인사를 올렸다”고 평가했다. 이를 바탕으로 육군이 5·18진상조사위원회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강조했다. 특히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희생자들의 유해 발굴로 “유족들이 가진 슬픔과 한을 풀어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남영신 총장은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뉴스코프 소미연 기자 pink2542@naver.com